TOP 주요 내용 섹션으로 이동

타이베이 관광 웹사이트

기주암문학삼림 紀州庵文學森林

앵커 포인트

금요일:10:00 - 21:00

4.3

5301

소개

타이베이 시정부 문화국에서 통안지에 골목 끝에 타이베이시 최초의 문학 전문 예술문화 공간인 기주암신관(紀州庵新館)지었다. 2011년 6월부터 재단법인 대만 문학 발전기금회에서 운영을 맡았다. 기주암신관을 기주암문학삼림(紀州庵文學森林) 으로 이름 칭하고, 성남(城南)문학공원과 융합하면서 문학 애호가들에게 실내/외에서 책을 읽고, 글을 쓰고, 차와 커피를 마시고, 함께 얘기를 나눌 수 있는 평안한 공간을 제공하게 되었다. 독자와 독서광들은 여기서 존경하는 문학가, 평론가, 출판인을 우연하게 만날 수도 있을 것이다. 현재 복원 예정인 기주암(紀州庵)유적지는 일제시대에 일본식 전통 요리집으로, 전쟁 후, 공교육원들의 사택으로 바뀌면서 성남(城南)에 위치하고 있지만, 부근의 동안가(同安街통안졔), 하문가(廈門街샤먼졔), 금문가 (金門街진먼졔), 고령가(牯嶺街구링졔)를 포함하여 멀게는 대만사대와 대만대학교 구역까지 그 범위가 확대되면서 대만의 전쟁 이후, 문학 발전사에 중대한 영향을 끼치는 장소가 되었다. 남성시사(藍星詩社), 문학잡지, 현대문학, 초원, 대학 등 잡지의 발원지였으며, 중국문예협회, 국어일보 등 문예기관과 순문학, 홍판(洪範), 얼야(爾雅), 웬류(遠流)등의 출판사가 있고, 린하이인(林海音), 린량(林良), 위광중(余光中), 왕원싱(王文興), 인띠(隱地) 등 인물들이 모두 이곳에서 문학적 이상을 펼쳤다. 그래서 미래에는 기주암(紀州庵)과 기주암신관(紀州庵新館)을 핵심 및 출발점으로 하여 문학의 역사적 명맥을 유지하고 문학적 보고(寶庫)로 재현되기를 기대한다.

관광 명소 정보

테마
예술문화공간 공공예술
추천 대상
부모 - 자식 교육、사회과 견학
추천하는 달
1년 내내
주소
대만타이베이 시중정 구통안가 107호(同安街107號)

영업 시간

일요일10:00 - 18:00
월요일휴식의 날
화요일10:00 - 18:00
수요일10:00 - 18:00
목요일10:00 - 18:00
금요일10:00 - 21:00
토요일10:00 - 21:00

서비스 시설

  • 장소 대여
  • 화장실

교통 정보

인근 MRT 역

G 쑹산-신뎬 선 구팅

G 쑹산-신뎬 선 대만 전력공사 빌딩

O 중허-신루 선 딩시

Instagram @taipeitravel

圖片文字介接自Instagram,版權屬原作者所有
:::

지도

날씨

  • 오늘 35°C 20%
  • 07/13 33°C 50%
  • 07/14 33°C 20%

주변 관광지

관광 명소 더보기
Top